학교 다닐 때 선생님이 말씀하셨어요.

학교 다닐 때 선생님이 말씀하셨어요.

‘제주도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오름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다!

‘제주’, ‘오름’이라는 순수한 제목 때문에 책을 빌리러 도서관에 갔다. 때로는 하루에도 몇 번씩 제주 바다 위를 걷는 상상을 하고, 때로는 혼자 한라산이나 오론산을 오르는 상상을 한다.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욕망이라기보다는 고향 제주도에 무언가를 두고 온 듯한 일종의 공허함과 그리움이다. 그래서 늘 제주도가 그립다.

 

제주도에서 태어나고 자란 이들에게 오름은 그저 아름답고 즐거운 풍경 그 이상일 것이다.

4.3이라는 이름으로 혁명인지 사건인지는 불분명하지만 어쨌든 오렘에서 많은 사람들이 학살당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이들에게 오렘은 기어가고 싶지 않은 상처일 수 있다.

제주 사람들의 일상과 아주 가까이에 있는 곳이라는 것이 참 아이러니하지만 슬픔이 가득한 곳이지만 너무나 아름답고 평화로운 곳입니다.

 

그러나 광석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제주도를 이해하는 것이니 모든 광석은 계절의 변화에 ​​따라 시시각각 변한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하나하나 산을 올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초등학교 때 돌아가신 삼촌과 나는 기억 속에서 타오르는 석양의 황홀함을 보기 위해 산 정상에 올랐다.

답글 남기기

위 글은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 수수료를 지급받고 있습니다.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요청은 댓글 남겨 주시면 빠르게 조치하겠습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