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네이션

어버이 날을 보내며.. 오늘은 어버이날.. 며칠 전에 집에 들려서 용돈 좀 챙겨드리고..무릎이 좀 편찮으셔서 도가니탕도 보내드렸다..그리고 오늘도 카톡과 문자로 마음을 전해드렸다..부모님.. 항상 건강하세요..그리고 꼭 부모님 모시고 여행 한번 가야겠다..아래는 아들 둘에게 받은 편지..ㅎㅎ아직 멀었어.. 요넘들..ㅋㅋ
생애 처음으로 아들에게 받은 카네이션~ 오늘은 어버이날... 특근을 하는 관계로 어제 저녁에 부모님을 모시고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왕년의 권투선수였던 유명우님의 "신토오리"라는 곳을 다녀왔는데 코스요리로 여러가지 요리가 나온다. 나중에 또 오고 싶을 정도로 괜찮은 곳이다. 수원 사시는 분들 한번 가보세요~ㅎㅎ 자식이 나 혼자라서 항상 어버이날은 바쁜일을 미루고 부모님을 챙겨 드려야 한다..^^ 오늘 출근길에 와이프가 첫째놈이 만든 카네이션을 보여줬다. 6살인 첫째는 요즘 유치원..
꽃에대한 상식 : 플라워 & 프로포즈 (꽃으로 전하는 사랑의 메시지) 지금껏 살아오면서 여자한테 꽃을 준적이 10번도 안되는 것 같습니다.하지만, 나이가 찰수록 와이프한테 기념일 같은날 꽃을 사주고싶은 생각이 듭니다.감성이 풍부해졌나봅니다..ㅎㅎ이글은 예전에 어느사이트에서 보내준 메일에 있던 글입니다.정말 여러가지가 있군요...^^쭉 읽어봤지만 솔직히 아는것이 하나도 없다는....T.T                     &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