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0일 전 회사 사진동호회 사람들과 경주로 출사를 갔었다. 경주가 온통 벚꽃으로 물들어 너무나 아름다웠다.

하지만 기대했던 반월성의 유채는 없었다. 한창 터를 다지는 트랙터도 눈에 띄었다.

매년 경주 반월성의 벚꽃과 유채가 어우러진 풍경을 찍으러 왔었는데 많이 아쉬웠다..

 

 

 

 

유채밭에 유채꽃이 없었다..ㅜ

 

 

 

 

튤립과 벚꽃사이에 유채가 없어 별로 이쁘지 않다..ㅜ

 

 

 

어떤 구도로도 유채밭의 흙은 사진을 망쳐버린다..ㅜ

 

 

 

그래서 더 멀리가서 찍어보지만 여기도 뭔가가 준비 되어있지않다..

 

 

 

열심히 작업중인 트랙터..

 

 

 

벚꽃이나 찍자..

 

 

 

키도 큰데 하이힐까지 12cm짜리 신은 동생..

 

 

 

그나마 주차장 근처에는 유채꽃이 있었다. 반월성의 아름다운 풍경은 다음을 기약해야겠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