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 퇴근해보니 아버지가 잠깐 애들을 보고 가셨다고 한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보내신 물건이 있는데 마시는 홍삼쥬스?인 듯하다..

작년에 보약까지 아들에게 해 주셨는데.. 흑..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더 자식노릇 잘 해야겠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