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항상 명절이 다가오면 내가 직접 지방을 쓴다..

지금까지는 아버지가 가르쳐주신 방법대로 써 왔었는데

인터넷을 찾아보니 지방마다의 특색도 있고, 약간 다른점도 있었다.

 

요즘에는 세상이 좋아져서 붓과 같이 생긴 붓펜도 있다.

얼마전 이마트에서 구입하여 테스트로 써 보았는데 잘 써진다.ㅎㅎ

또한, 적당한 사이즈의 지방용 한지도 팔고 있더군..

정말 정성을 드려서 제사를 지내는 집에서는 한지와 먹을 사용할 것이다.

 

아래 자료는 한글지방 쓰는 법부터, 한문지방, 제사절차, 명절축문, 제사축문 등

유용한 정보가 나와 있다. 나중에 확인할 일이 있을 것 같아 스크랩 해 두었다.

출처는 이곳이다.  http://goo.gl/xTiaZs 주소가 너무 길어서 구글 Shortener 사용함.

 

 

 

 

 

한글로 축문지방쓰는법 

                                    ※ 지방 쓰는 법
       * 신위는 고인의 사진으로 하는 사람도  있다.    지방을써서  제사후 소각을 해야한다
       * 지방은 깨끗한 백지에 먹으로 쓰며 크기는 22cm*6cm로 한다.
       * 남자 지방의 경우 중간에 학생(學生)이라고 쓰며, 벼슬이 영의정 이라면 그대로
          (정일품 영의정) 이라고 학생 대신에 쓰면된다.
          부인의 경우는 보통 유인(孺人) 이라고 쓰나  이 경우는  孺人 대신 정경부인(貞敬夫人) 이라고 쓰면 된다.
       * 남자지방의  고(考)는  부(父)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父라고하고 사후에는 考라고 한다.
          여자의 경우 비 는 모(母)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母 라고하며  사후에는 비 라고 한다.
       * 여자의 경우 孺人 다음에 본관성씨를 쓴다.
       * 양위 지방일 경우에는 좌측에 남자,  우측에 여자 지방을 쓴다.
          삼위의 경우에는  좌측에 남자지방  중앙에 본비의 지방  우측에 후처의 지방을 쓴다.
   사진으로 제사을 지내면 영혼이 사진에 집착하는수가  있다고 하니   지방써서  소각 해주는   것이  원칙이다

 

 

      지방쓰는 법

제사를 모실 때 고인의 신위를 표시하기 위하여 생전에 만들어 두었던 사진을 쓰기도 하고 지방을 쓰기도 한다.
지방은 깨끗한 한지를 품위있게 고이 접어 먹으로 쓰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지방을 써야 하는 것은 어렴풋이 알면서도 종이를 어떻게 접는지, 또 어떻게 써야 하는지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자세히 설명하고자 한다.

       지방 접는 법

규격이야 정해진 크기가 없지만 가장 보기 좋은 크기로 만들어지려면 다음과 같은 순서로 만들면 된다.

1. 한지를 가로24cm, 세로34cm의 직사각형이 되도록 자른다.


2. 자른 종이를 세로로 4등분하여 [그림1]과 같이 접을 선을 표시해 둔다
3. 양쪽에서 중심선쪽으로 [그림2]와 같이 접는다.
3. 접은 종이 아래 위의 양쪽 모서리를 [그림3]과 같이 접는다.
4. 접은 종이를 뒤집은 다음, 양쪽 모서리 부분 접은 곳을 [그림4]와 같이 위 아래 모두 앞쪽으로 꺾어 접는다. 지금까지 완성된 모양은 [그림5]와 같다.
5. 중심선을 기준으로 양 옆에서 [그림6]과 같이 뒷쪽으로 접으면 완성된 모양은 [그림7]과 같다.
6. 이제 모양이 갖추어졌다. 상하의 접혀진 부분을 위아래로 재껴서 갓모양을 다듬으면 [그림8]과 같이 완성되는 것이다.

 

그림1 그림2 그림3 그림4
그림5 그림6 그림7 그림8

지방쓰는 법

한문으로 지방을 쓸때에는 여러가지 규칙이 있다.
남자의 지방을 쓸때에 벼슬이 없으면 (학생)을 쓰고 벼슬이 있으면 그 관직을 그대로 쓴다. 남자지방의 (고)는 (부)와 동일한 뜻으로 살아생전에는 부라하고 사후에는 고라한다.
여자의 경우는 (유인)이라쓰며 그 다음에 본관성씨를 쓰게된다. 여자지방의 (비)는 (모)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모라하며 사후에는 비라한다.
만약 재취로 인하여 삼위의 지방을 모실때에는 완쪽에 남자지방을, 가운데에 본비의 지방을, 오른쪽에 재취비의 지방을 모시게 된다. 지방을 쓰는 각각의 문구는 다음을 클릭하여 보면 알 수 있다.

 

위패을 접는것이   용이하지 안으니  절에와서 배우세요.....

 

고조

증조

조부모

부모

백부모

현顯

고高

조祖

고考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位

현顯

고高

조祖

유孺

인人

안安

동東

권權

씨氏

 

신神

위位

현顯

증曾

조祖

고考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位

현顯

증曾

조祖

유孺

인人

안安

동東

권權

씨氏

 

신神

위位

현顯

조祖

고考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位

현顯

 

조祖

 

  

유孺

인人

안安

동東

권權

씨氏

신神

위位

현顯

 

고考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位

현顯

 

 

 

유孺

인人

안安

동東

권權

씨氏

 

 

신神

위位

현顯

백伯

부父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位

현顯

백伯

모母

 

유孺

인人

안安

동東

권權

씨氏

 

 

 

신神

위位

                 

남편

  처

  동생

형님

자식

현顯

벽壁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위

고故

실室

유孺

인人

경慶

주州

김金

씨氏

신神

위位

망亡

제弟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位

현顯

형兄

학學

생生

부府

군君

 

 

 

신神

위位

망亡

자子

수秀

재才

이李

길吉

동童

 

신神

위位

                              

 

조 부

부 모

부 모

 

현顯 현顯

조祖 조祖

고考 비

동東 부釜

국國 산山

대大 은銀

학學 행行

교校 장長

교敎 김金

수授 해海

       김金

       씨氏

신神 신神

위位 위位

현顯  현顯

고考  비

병辯  국國

호護  회會

사士  의議

         원員

        전全

부府  주州

군君  이李

        씨氏

 

 

 

신神  신神

위位  위位

 

현顯 현顯

고考 비

부釜 교敎

산山 사師

대大

학學 김金

교校 해海

교敎

수授 김金

       씨氏

 

 

 

신神 신神

위位 위位

 

 

 

                                         1    한글지방쓰는법

조부모

부 모

부 모

부 모

 

 

 

 

 

 

      

 

 

 

 

 

 

 

 

 

 

      

  

 

 

 

 

 

 

 

 

 

 

 

    

 

 

 

 

 

 

 

 

 

                   2 한글 지방쓰는법

 남편

부인

 

 

 

 

 

 

 

 

 

 

 

 

 

 

 

                   한문지방 쓰느법

 

고조부

고조모

증조부

증조모

조부

조모

아버님

어머님

 




 

백부

백모

남편

형수

동생

자식

제사 절차

 

1. 얼 모심

젯상을 다 차리고 시간이 되면 신이 강림하시라는 뜻으로 제사주인이 향을 피우고 술잔에 술을 조금 처서 모래 담은 그릇에 붓고 두 번 절한다.

2. 일동배례

조상의 얼을 모신 다음 지금부터 제사 지내겠다는 뜻으로 참례한 모든 사람이 다함께 두 번 절한다.

3. 첫잔 올림

제사 주인이 나아가 무릎을 꿇고 첫 술잔을 올리고 그 자리에 엎드려 축읽기를 기다린다.

4. 축문 읽음

축문 읽을 사람이 제사 주인 왼편에 무릎꿇고 축문을 읽고 나면 모두 두 번 절한다.

5. 다음잔 올림

다음 술잔을 올릴 사람이 나아가 첫 술잔을 퇴주그릇에 비우고 다시 술을 쳐서 두 번째 잔을 올리고 두 번 절한다.

6. 끝잔 올림

세 번째 잔 올릴 사람이 나아가 두 번째 술잔을 퇴주그릇에 비우고 다시 술을 처서 끝잔을 올리고 두 번 절한다.

7. 술더 드림

제사 주인이 나아가 다른 잔에 술을 따라서 끝잔에다가 3번 따라서 파르르 넘치게 친다.

8. 메에 숟가락 꽂음

제사 주인이 메의 주발뚜껑을 열고 숟가락이 동쪽으로 향하게 꽂는다. 흠향 하시라는 뜻으로 다함께 잠깐 머리를 숙이고 기도한다.

9. 숭늉 올림

국 그릇을 내리고 숭늉을 올려서 숟가락으로 메를 세 번 떠서 숭늉 그릇에 놓는다. 

10.일동 배례

제사를 마쳤다는 뜻으로 다함께 두 번 잘한다.

11.복을 탐

제사 주인이 술 한잔과 고기 한 점을 내려서 먹는다.

12.젯상 걷음

젯상을 거두어 음식을 골고루 나누어 먹고 지방과 축문을 사른다.

 

 *** 명절 축문..

    대개는 제사때는 축을 읽고 설이나 한가위 에는 축을 생략한다.

그러나 이왕 제사나 차례를 지내려면 반드시 축을 읽어야 할 이유가 있다.

 

즉 축은 누가 언제 무엇때문에 누구에게 제사를 지내는가를 말하는 것이므로 축문이 없는 제사는 지내나 마나 이다.

 

요즘 세상에 축을 읽는다고 혼령이 알아 듣는냐고 한다면 불교나 기독교등 종교행사도 할 필요가 없다.

 

축이란 조상 영과의 정신 감응이다.

 

그러니까 축을 읽으며 제사를 지내면 읽는 사람은 물론 여러 제관들의 마음속에서 조상의 영과 감응하기 때문에 꼭 필요한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들의 축은 어떻게 쓰고 읽을줄 모르니까 중국의 주자가 ??어놓은 주자가례(朱子家禮)대로 써 왔다.

 

물론 세종전 한글이 없었을때는 할수없이 그랬다 하더라도 세종이 한글을 만든 후에도 한자나 숭상하여 한자로 쓴 축만을 읽어 왔는데 ...

 

요즘 젊은이들은 이 한자를 모르니 아예 축을 읽지 않고 제사를 내낸다.

 

이에 우리말 한글 축문을 주자 가례에 가장 가깝게 번역하여  여기에 올리니 올 설날 부터는 많이 활용하여 이런것 부터 우리 근본을 찾자.

 

                


***  명절 조상 차례 축문 **

때는 어느덧 2006년 병술년 정월초하루(8월명절) 설날이 되었습니다. 이에 효자(손) 길동이는 감히

조상의 영전에 아뢰나이다.

높으신 증조할아버님

높으신 증조할머님

높으신 할아버님

높으신 할머님

훌륭하신 아버님

훌륭하신 어머님

해가 바뀌고 새해가 (8월명절)되니

높으신 조상님들을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식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祖 父母 祝文

維歲次 丙戌年 六月 乙未  丙子朔   23日  甲子

孝孫   洪吉童   敢昭告于

顯祖考 學生府君   顯비孺人 江陵金氏

歲序遷易 顯祖考 學生府君 諱日復臨

追遠感時 不勝永慕  謹以  淸酌庶羞  恭伸奠獻

尙 饗

                    조부모 기제사 축문    한글식

2006.병술일 효손  홍길동은  감히 고하나이다.
높으신 할아버지  부산 중구청장  어른과   

높으신 할머님 서울대학교 교수 김해 김씨 ...  

해가 바뀌어서 할머니의(할아버님)

돌아가신 날 다시 돌아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이기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父母기제사 祝文

維歲次 丙戌年 六月 乙未  丙子朔   23日  甲子

孝子  洪吉童   敢昭告于

顯考 學生府君   顯비孺人 江陵金氏

歲序遷易 顯考 學生府君 諱日復臨

追遠感時 昊天罔極 謹以 淸酌庶羞  恭伸奠獻

尙 饗

                               

                                         부모 기제사 축문   한글식

 

2007.정해년 3월 5일 고(애)자  정동근는   감히 고하나이다. 
훌륭하신옛  수양아버님  과   

훌륭하신옛 수양어머님  수원 백씨  

해가 바뀌어서 아버님(어머님)의 돌아가신 날 다시 돌아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과 하늘 같이  크고  넓은 은혜를 잊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3

                         男便 祝文

維歲次 丙戌年 六月 乙未  丙子朔   23日  甲子

主婦   洪吉順   敢昭告于

顯壁 金海 金公  吉童

歲序遷易  諱日復臨

追遠感時 不勝感慕  謹以  淸酌庶羞  恭伸奠獻

尙 饗

                           남편축문

2006.병술일  미망인   홍길숙은  감히 고하나이다. 
훌륭하신옛 남편   김해 김씨  김길동  님  

해가 바뀌어서  돌아가신 날 다시 돌아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이기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妻 祝文

維歲次 丙戌年 六月 乙未  丙子朔   23日  甲子

男便   洪吉童   敢昭告于

亡室  金海 金氏

歲序遷易  亡日復至

追遠感時 不自勝感  謹以  淸酌庶羞  恭伸奠獻

尙   饗

                                      처 축문    한글식

2006.병술일 남편  홍길동은  감히 고하나이다.

훌륭하신옛 부인  청송 유인 심영순 씨   

해가 바뀌어서 부인청송 심씨  돌아가신 날 다시 돌아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이기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兄 祝文

維歲次 丙戌年 六月 乙未  丙子朔   23日  甲子

孝弟   洪吉童   敢昭告于

 顯兄  學生府君

歲序遷易  諱日復臨  情何悲痛

 謹以  淸酌庶羞  恭伸奠獻

尙 饗

                                     형 축문  

2006.병술일 제  홍길동은  감히 고하나이다.

훌륭하신옛 형님 전주이공(公)  길 동 씨    

해가 바뀌어서 형님의 제사날을  다시 맞으니 형제의 정으로

비통한 마음을 금치 못합니다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두루 흠향 하시옵소서.....

(동생축도 상동)

    

추석에 조상 제사축문

 


 

"때는 바야흐로 ○년○월○일 효손○○는 감히


돌아가신 조상님께 밝게 사뢰나이다.

이제 한가을이 되어 만물이 익어가기 시작합니다. 오곡백과가 풍요로우니 추모하는 마음 저하늘도 다함이 없나이다.

삼가 맑은 술과 갖은 음식으로 정성을 다하여 드리오니 두루 흠향하옵소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