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새해다짐.. 잘 되어가고 있나요?

 

2014년 새해가 밝은지도 벌써 7일이 지났다..

올해는 특히, 새해 다짐을 한 사람들 중 금연을 생각한 사람들이 많은가 보다..

최근 들어 흡연장에서 흘러오는 담배 냄새가 덜 심하고 흡연자들도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회사 내 건강관리센터에서도 금연 캠페인 및 금연 펀드를 운영 중이다.

이렇듯이 직장에서나, 길거리, 음식점에서도 이제 흡연은 자유롭지 못한 장소가 되었다.

 

내 경우에는 15년 이상 흡연을 하다가 아이들 때문에 금연을 시작하였다.

그렇게 5년을 금연에 성공했지만..

현재는 술자리에서만 가끔 담배를 피우곤 한다.

“그게 더 안 좋은 거래~~”

하시는 분들이 계시지만..

말씀하시는 분들보다는 났다..ㅎㅎ

 

누군가 그랬다.

“담배는 끊는 것이 아니라 참는 것이라고..”

그렇다. 나는 지금 참고 있다.

 

하지만 술자리 이외에는 별로 담배 생각이 안 든다.

습관을 만들어 버린 것이다.

 

나는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싫어한다.

예전에 통근버스를 타고 출퇴근을 할 때.. 아침부터 옆 사람의 구린 담배냄새를 맡으면

머리가 아프고, 코가 역겨웠다. 화를 내진 않았지만 그 사람이 밉상인건 어쩔 수 없었다.

퇴근 시간에도 정문 나서자마자 담배를 물고 가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면 뒷사람들은 고스란히 그 담배냄새를 맡게 된다.

 

다 예전에 내가 했던 행동들이지만..

이제야 깨달았다.. 그 사람들이 나를 얼마나 욕했을까?ㅜㅜ

 

사회적으로도 흡연자들이 설 곳은 이제 한정되어 있다.

나도 아직 흡연을 하고 있는 입장이지만 이제는 마음가짐을 바뀔 때가 된 것 같다.

비 흡연자들을 배려하고 본인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금연을 해야겠다.

 

 

 

 

 


 

 

오늘 새해 첫 운동을 시작하였다.

작년 계획이 한 달에 한번 이상 운동하기였는데..

너무나도 널널하게 잡아서 대충 지키긴 했지만 효과는 전혀 없다..ㅡ.ㅡ;;

 

올해는 일주일에 한번 이상으로 다짐을 하였다.

지키지 못할 약속은 잘 안 하는 편이라

이번에도 좀 널널하게 잡았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