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주말에 강화도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대하철이라며 마누라가 대하를 먹고 싶다하여 횟집에가서 3만원어치 사와서 소금구이 해 먹었습니다.

저는 마음이 약해서 새우를 건드릴 수 없었어요...약한척~

마누라가 다 손질해서 살만 낼름낼름~ 받아 먹었답니다..

아직 정신이 있는 새우... (애들아, 정신 똑바로 차려라...)


아랫쪽이 벌겋게 달아오른 새우들... 눈빛은 살아있네요..


한번 더 뒤집으니 먹을때가 됨...


이제 벗겨서 먹을 차례... 쩝쩝~



우정출현 폭립~ 전 새우보다 폭립이 더 맛있었습니다.



야밤에 출출하셨다면 죄송...^_^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